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김기식 사퇴, 여의도로 불똥’…해외출장 전수조사 청원 20만 돌파 유력

입력시간 | 2018.04.17 10:01 | 김성곤 기자 skzero@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자진사퇴 불똥이 여의도로 튈 조짐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6일 오후 전체회의에서 김기식 금감원장의 이른바 ‘셀프후원’ 논란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판단을 내린 이후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여야 국회의원의 해외출장 전수조사를 촉구하는 청원이 다수 등장했다.

‘선관위의 위법사항 내용에 따른 국회의원 전원 위법사실 여부 전수조사를 청원한다’는 17일 오전 10시 기준으로 10만여명이 동참했다. 해당 청원이 전날 오후 8시 선관위의 발표 이후 개설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만 하루도 채 되지 않는 14시간만에 청와대 답변 기준선인 20만명의 절반에 해당하는 셈이다. 이러한 추세라면 이르면 17일 오후, 늦어도 18일 오전 20만명 돌파가 유력시된다.

청원인은 “이미 청와대가 선관위에 질의사항으로 접수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정치자금법 위반(외유성 해외출장, 정치자금법 위반 등)에 관련된 총 4가지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도록 했다. 금일 (2018년 4월 16일) 선관위는 해당 내용에 대해 위법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며 “ 국민의 한사람으로, 정치자금법 위반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되는 전·현직 국회의원 전체에 대한 위법성 관련 전수조사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특히 “위법으로 판단이 내려지는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형사처벌 및 위법적으로 사용된 세금환수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피감기관이 비용을 댄 해외출장과 정치자금 집행에 대해 전수조사를 하자”며 “전수조사를 통해 이번 기회에 국회가 보다 엄격한 새 기준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김기식 원장 사태로 국회도 큰 숙제를 갖게 됐다. 김 원장 유사사례는 여야를 막론하고 드러났다”며 “이 문제를 그대로 덮으면 김 원장 낙마를 위해 야당이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고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