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평창] 김민석 “국민 응원소리, 머릿속에 들렸다”

입력시간 | 2018.02.13 23:14 | 조희찬 기자 etwoods@

대한민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대표 김민석이 1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트경기장 오벌에서 열린 스피드 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한 뒤, 시상식에 오르고 있다.(강릉=이데일리 스타in 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평창특별취재팀 조희찬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1500m는 아시아 선수들에겐 ‘불모지’나 다름 없다. 전문가들은 1500m를 두고 500m의 단거리 선수의 순간 폭발력과 5000m의 지구력을 요구한다고 한다. 김민석(19)이 ‘대형사고’를 쳤다. 그는 13일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1500m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국민 여러분들의 응원 소리가 들렸다”고 했다.

김민석은 “700m 구간을 지나고 다리가 굳고 숨도 찼지만 머릿속에 국민 여러분의 응원소리가 들렸고 그 덕분에 마지막까지 달릴 수 있었다”고 국가대표다운 답변을 내놨다. 이어 “지난해 종목별 세계선수권에서도 이런 분위기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는데 이번 올림픽에서도 국민 여러분의 성원이 큰 힘이 됐다”고 강조했다.

김민석은 이날 1분44초93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15조 인코스에서 경기한 그의 뒤에는 6명의 선수나 남아 있었다. 6명 중 한 명만 김민석의 기록을 넘어도 그의 메달은 무산될 위기였다. 하지만 6명 모두 김민석의 기록을 넘지 못했고 동메달은 그의 몫이 됐다. 김민석은 “처음 결승점에 들어왔을 때 3등이엇는데 뒷조에 많은 선수가 기다려서 실망감을 느꼈다”며 “마지막 조 경기가 끝난 후 3위가 확정됐고 정말 기뻤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민석은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스케이트를 신은 날보다 신어야 할 날이 더 많이 남아있다. 김민석은 한국선수단에게 1500m에서 금메달을 딴다는 게 어떤 의미냐는 외신 기자 질문에 “이 종목에서 금메달을 따면 운동선수로서 가질 수 있는 모든 영광을 갖는 것”이라고 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