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화면을 왜 가려”…아이폰X ‘M자탈모’ 디스플레이 논란

입력시간 | 2017.09.13 09:08 | 정병묵 기자 honnezo@

아이폰X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애플의 ‘아이폰X’를 둘러싸고 ‘M자 탈모’ 디스플레이 논란이 일고 있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신사옥 애플파크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아이폰X’, ‘아이폰8’, ‘아이폰8+’ 및 ‘애플워치3’, ‘애플TV’ 등을 공개했다.

특히 아이폰X는 아이폰 10주년 특별판으로 가장 관심을 끈 제품. 아이폰 최초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품었다. 지문인식 터치 ID 대신 3D 얼굴 인식 시스템 ‘페이스 ID’를 장착했고 무선충전을 최초 지원한다. 64GB 용량 기준 가격이 999달러(112만7000원)에 달한다. 아이폰8과 8+는 1차 출시국 기준 9월22일에 발매하는데, 아이폰X는 OLED 패널 및 페이스 ID 등 부품공급 이슈로 10월 27일부터 사전예약을 받고 11월 3일 출시한다.

그런데 제품 앞면 전체를 덮는 OLED 디스플레이의 모양이 논란이 일고 있다. 제품을 세로로 놓고 보면 상단에 튀어나온 부분이 디스플레이를 일부 가리며 ‘M자 탈모’를 연상시킨다는 것. 이 돌출 부분에는 안면인식 서비스를 위한 적외선 센서가 탑재돼 있다.

한 아이폰 이용자는 “가로로 놓고 동영상을 본다면 적외선 센서 돌출 부위에 영상이 가려지는 셈”이라며 “마치 M자 탈모처럼 눈에 거슬린다”고 의아해 했다.

애플은 왜 이러한 디자인을 시도했을까. 아이폰X의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장식하면서 안면인식 등 혁신 기능을 넣으려다 보니 이러한 모양새로 나온 것으로 해석된다.

베젤(테두리)를 최소화하고 화면을 최대화하는 것은 올해 스마트폰 업계의 화두다. LG ‘G6’ ‘V30’, 삼성 ‘갤럭시S8·S8+’, ‘갤럭시노트8’ 등 주요 스마트폰은 베젤을 가급적 없애고 디스플레이 공간을 넓혀 스마트폰 크기를 줄이면서도 더 큰 화면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샤오미도 최근 ‘미 믹스2’를 통해 이러한 추세에 동참했다.

애플은 아이폰X를 두고 “앞면 전체가 화면인 아이폰을 만드는 것은 우리가 늘 추구하던 비전이었다”고 언급했다. 홈버튼까지 없애면서 화면 거의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덮은 미려한 디자인을 자랑하는 아이폰X이지만, 센서가 자리한 돌출 부분이 ‘옥의 티’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편 이러한 반응을 예상한 듯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도 이날 제품 공개 행사에서 돌출 부분이 얼굴 인식 센서를 통해 혁신적인 요소를 담기 위해서였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아이폰X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