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김성태 "누드사진 막아줬더니" 폭발 vs 심재철 "어불성설" 촌극

입력시간 | 2018.07.13 09:20 | 박지혜 e뉴스 기자 noname@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른바 ‘누드사진 사건’을 언급한 데 대해 반박했다.

지난 12일 오후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는 심 의원을 비롯한 일부 의원들이 김 권한대행의 사퇴를 거듭 요구했다.

이에 김 권한대행은 ‘나는 그때 의원들을 보호해줬는데 왜 지금 나한테 이러느냐’는 취지로 반격에 나섰다. 특히 심 의원이 지난 2013년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의 누드사진을 보는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면서 물의를 빚은 논란 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 중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나중에 하라며 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심 의원 측은 이날 의총이 끝난 후 김 권한대행의 발언은 ‘명백한 허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 권한대행이 자신의 누드사진 사건을 언급하며 ‘당내에서 출당 주장까지 나왔지만 막아주지 않았느냐’고 말한 것에 대해서 “당시 당 내외 출당요구가 전혀 없었다. 당시 최고위원이던 저는 15개월 후인 2014년 6월까지 최고위원직을 역임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직이 없었던 평의원인 김성태 의원이 최고위원의 출당을 막아줬다는 것도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또 김 권한대행이 ‘당의 혜택을 받아 국회부의장을 했다’고 언급한 데 대해서도 “잘못된 표현”이라며 “당의 혜택이 아니라 정당한 당내 경선 과정을 통해 국회부의장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한국당의 비대위원장 후보군이 5명으로 압축된 뒤 처음으로 열린 의총이었던 만큼, 비대위원장 후보가 정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지만 아무런 결론도 내지 못한 채 ‘촌극’으로 끝났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