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어금니 아빠', 성욕 해소 목적 범행…신고 두려워 살해(상보)

입력시간 | 2017.10.13 09:33 | 권오석 기자 kwon0328@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 이영학(35)이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앞에 심경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여중생 살해·시신 유기 사건 피의자인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은 성욕 해소를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을 수사한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고 “1일 오전 딸이 외출한 사이 잠이 들어있던 피해자가 깨어나 소리를 지르며 반항하자 신고할 것을 두려워한 이영학이 수건과 넥타이로 목을 졸라 살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이씨에게 강제추행살인·추행유인·사체유기 혐의를 적용,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이씨 딸(14)에게는 추행유인·사체유기 혐의를 적용했다.

이영학은 이날 오전 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호송차에 오르기 전 취재진 앞에 멈춰 서서 살해 동기를 묻는 말에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고개를 숙인 채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고 주장하며 “일단 사죄드리고 천천히 그 죄를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죄송하다”란 말을 반복한 이영학은 “더 많은 말을 사죄해야 하지만 아직 이 모든 게 꿈같이 느껴져 죄송하다”고 말했다.

길우근(오른쪽) 서울 중랑경찰서 형사과장이 13일 오전 여중생 살인 및 사체유기 사건 피의자 이영학의 살해동기 및 수법 등에 대한 수사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