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아시안컵]호주, 팔레스타인에 완승...16강 희망 부활

입력시간 | 2019.01.11 22:49 | 이석무 기자 sports@

호주가 팔레스타인을 꺾고 아시안컵 첫 승을 거둔 뒤 관중들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요르단에게 덜미를 잡혔던 디펜딩챔피언 호주가 약체 팔레스타인을 꺾고 16강 진출 희망을 되살렸다.

호주는 1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팔레스타인을 3-0으로 눌렀다.

지난 6일 조별리그 1차전에서 요르단에 0-1으로 패했던 호주는 이날 승리로 1승 1패를 기록, 16강행 가능성을 되살렸다. 15일 시리아와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비기기만 해도 조 2위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반면 1차전에서 시리아와 0-0으로 비겼던 팔레스타인은 호주의 벽을 넘지 못하고 1무 1패를 기록했다. 팔레스타인은 현재 2연승으로 16강행을 확정지은 요르단을 반드시 이겨야만 16강을 바라볼 수 있다.

호주는 제이미 맥클라렌을 최전방 원톱으로 배치한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초반부터 팔레스타인을 거세게 몰아붙인 호주는 전반 18분 톰 로기치의 크로스를 받은 맥클라렌이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어 2분 뒤에는 크리스 이코노미디스의 크로스를 받은 에이워 메이빌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켜 2-0으로 달아났다.

승리를 눈앞에 둔 호주는 후반 45분 아포스톨리스 지안누가 이코노미디스의 크로스를 헤딩골로 연결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