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추미애 대표가 또.." 박지원, `과녁` 지적에 "건들이지 말라"

입력시간 | 2017.10.13 08:24 | 박지혜 e뉴스 기자 noname@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설전’을 벌였다.

추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적폐 청산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국민의당은 그 역사적 책무를 성실히 이행한 김이수 헌재소장 대행의 대행 꼬리표를 떼주지도 않고 부결시킨 것이 잘했다는 것인가”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세월호 최초 보고 시각을 조작하고 재난 콘트롤타워가 청와대가 아니라고 훈령까지 조작한 적폐가 이제 겨우 밝혀지고 있으니 참으로 통탄할 일”이라며 “국민의당 박지원 의원은 과녁을 잘못 짚었다. 지금은 적폐를 향해 활을 쏴야 할 때다”고 지적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왼쪽)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이데일리DB)

이에 박 전 대표는 “추미애 대표가 또 시작했다”면서 “김이수 헌재소장 직무대행 재지명에 대해 우리 당 헌재 국감의 정상적인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성명에 저를 향해 ‘과녁을 잘못 짚었다’고 비난하고 나섰다”고 반응했다.

그러면서 “과녁이야 국회 인준 부결되신 분을 재지명한 것”이라며 “대통령도 국민이 투표해서 대통령에 당선되셨고,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부결됐으면 (그것도) 국민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것은 사법부에서 실형 최종판결 받은 사람을 총리에 임명할 수 없는 이치와 같다”며 “추 대표는 국감장에 나와 누가 적폐 청산 MB 박근혜 지적하는가 보면 알 거다. 저 건드리지 말고 그냥 당 대표나 오래오래 하세요”라고 덧붙였다.

앞서 두 사람은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부결되고 이틀 후인 지난달 13일에도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추 대표는 당시 최고위원회의에서 “2012년 당시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우리 당 몫으로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추천했다”며 “이분이 코드 인사라고 하면 그것은 자기 부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박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헌법기관인 국회의원 300명을 누구도 좌지우지 못 한다는 것을 잘 아시는 분이 그렇게 말씀하시면 안 된다”며 “제발 민주당 대표를 오래오래 하시길 (바란다)”고 응수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