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달샤벳 세리, '스폰서·마약 권유 아이돌 멤버' 폭로

입력시간 | 2019.09.18 08:06 | 정시내 기자 jssin@

달샤벳 세리, 연예계 스폰서, 마약 권유 폭로. 사진=세리 유튜브채널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걸그룹 달샤벳 출신 세리가 스폰서 제의, 마약 권유 아이돌 멤버를 폭로했다.

세리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걸그룹 출신이 밝히는 연예인들의 어두운 뒷세계ㅣQ&A 연예계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세리는 연예인 스폰서와 마약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세리는 스폰서에 대해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회사마다 그런 성향이 있는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 보통 대표님들이 제안하는 회사도 있고 아니면 개인적으로 연락이 오는 친구들도 있다”며 “다행히 우리 그룹은 단 한 번도 대표님이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밝혔다.

달샤벳 세리, 연예계 스폰서, 마약 권유 폭로. 사진=세리 유튜브채널

세리는 개인적으로 스폰서 제의를 받아본 적이 있냐는 질문에 “인스타그램 DM을 통해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그걸 무시하냐, 기분 나빠서 대응하냐 이 문제인 거 같다”고 했다.

세리는 연예계 마약 논란에 대해 “정말 깜짝 놀랐다. 마약이라는 건 범죄 아니냐”며 “같이 연예계 생활을 했었고, 직접 부딪혔던 사람들이고, 같은 홈그라운드에 있었던 사람인데 이렇게 된 거에 너무 놀랐다”고 전했다.

또한 세리는 자신도 한 아이돌 멤버에게 마약 권유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한 그룹의 멤버가 약통을 가지고 왔다. 비타민 같은 게 안에 있었는데 ‘이거 먹으면 기분 좋아진다. 먹을래?’라고 아무렇지 않게 이야기했다. 너무 아무렇지 않게 몇 명씩 많이 있는 자리에서 그랬는데 전혀 심각한 상황은 아니었다”며 “난 원래 남이 주는 거 잘 안 먹어서 안 먹었지만, 훗날에 그 멤버가 기사가 떠서 너무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생각하면 (그 아이돌 멤버를)한 대 때리고 싶다. 그걸 왜 나한테 주냐. 정말 순진하게 몰랐으면 먹는 거다”라며 “그 멤버는 잡혀갔다고 기사가 떴다”고 전했다.

끝으로 세리는 “혹시나 연예인에 대한 편견 가질까 봐 말씀드리자면 모두가 그런 건 아니다. 극소수의 일이며 비일비재하게 일어나지는 않는다. 날 비롯해 연예계 생활 열심히 하는 분들도 많으니까 응원 많이 해달라”고 당부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