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정상훈, '칭따오'가 '고량주' 될 뻔했던 사연 공개

입력시간 | 2018.08.11 10:39 | 김민정 e뉴스 기자 a20302@

(사진=JTBC ‘아는형님’)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배우 정상훈이 본인의 유행어인 ‘양꼬치엔 칭따오’와 관련된 뒷이야기를 밝혔다.

11일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배우 정상훈과 손담비가 전학생으로 찾아온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걸출한 입담을 선보이며 ‘프로예능꾼’로 활약했던 정상훈은 이번 방송에서도 다재다능한 개인기로 큰 웃음을 선사한다.

최근 진행된 ‘아는 형님’ 녹화에서, 정상훈의 유행어 ‘양꼬치엔 칭따오’가 화두에 올랐다. 서장훈은 “양꼬치엔 칭따오’로 유명세를 얻은 서장훈에게 “저작권이 등록돼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정상훈은 “저만 사용할 수 있는 상표로 등록돼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정상훈은 ‘양꼬치엔 칭따오’의 ‘칭따오’가 ‘고량주’가 될 뻔했던 사연을 소개했다. 이에 형님들은 “양꼬치엔 칭따오’가 훨씬 입에 잘 붙는다”라고 말해 정상훈을 흐뭇하게 했다. 정상훈은 “맞다. ‘고량주’로 했다면 지금 이 자리에 없었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유행어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정상훈의 ‘양꼬치엔 칭따오’가 ‘양꼬치엔 고량주’가 될 뻔 했던 사연은 11일 밤 9시에 방송되는 JTBC ‘아는 형님’에서 공개된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