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美 빌보드 "마마무 '고고베베'로 다채로운 미래 꿈꾼다"

입력시간 | 2019.03.15 15:22 | 김은구 기자 cowboy@

마마무(사진=RBW)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걸그룹 마마무의 컴백을 미국 빌보드가 집중 조명했다.

빌보드는 14일(현지시간) K팝 칼럼 코너를 통해 ‘마마무가 ‘고고베베’로 명랑하고 다채로운 미래를 꿈꾼다’는 제목으로 칼럼을 게재했다. 빌보드는 “마마무가 시즌을 테마로 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를 희망을 주는 음악으로 마무리했다”며 “2018년 ‘별이 빛나는 밤’을 시작으로 ‘너나 해’, ‘윈드 플라워’에 이어 ‘고고베베’까지 선보였다. ‘고고베베’는 리스너들에게 스마트폰과 불편한 복장이 주는 답답한 일상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즐기며 놀자는 메시지를 보낸다”고 설명했다. 이어 뮤직비디오에 대해 언급하며 “멤버들이 비좁은 사무실 공간을 떠나 쇼핑을 위해 끊임없이 윙윙거리는 전화기를 붙잡고 있고, 온화한 북클럽 모임을 하우스 파티로 바꾸는 모습이 노래 가사와 잘 맞아떨어진다. 활기찬 색깔의 컬러감은 시청자들에게 호기심을 자극한다”고 덧붙였다.

빌보드는 또 “이번 앨범은 인상적인 보컬을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 어쿠스틱 팝 장르의 ‘쟤가 걔야’, 탁월한 랩을 선보이는 ‘Bad Bye’,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끝을 알리는 ‘4Season’ 등이 수록됐다”고 설명했다.

마마무는 14일(한국시간) ‘고고베베’가 타이틀곡인 새 미니앨범을 발매했다. 15일 KBS2 ‘뮤직뱅크’에서 컴백 활동을 이어간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