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고유정 '아이 엄마인데 무시하는 것 같아 기분 나빴다' 진술"

입력시간 | 2019.06.17 08:05 | 박한나 기자 hnpk@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해 유기한 고유정(36)이 경찰 조사에서 “전 남편에게 무시 당하는 것 같았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6일 서울신문은 경찰 조사에서 고유정이 “전 남편이 이혼 후 언제든지 아이를 만날 수 있는 상황인데도 법으로만 해결하려고 해 기분이 나빴다. 전 남편으로부터 ‘아이 접견을 위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는 문자를 계속 받았다. ‘내가 아이 엄마인데도 무시를 당하고 있다’는 생각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고유정이 “이혼 후 (내가) 양육비를 달라고 요구한 적이 없고 전남편도 처음부터 양육비를 보낸 게 아니고 그냥 몇 번 낸 것일 뿐”이라고 말하는 등, 피해자 유족과 엇갈린 주장을 했다고 보도했다.

또 고유정은 전남편과 결혼 당시 본인 돈도 일부(4500만원) 투자해 장만한 집을 시아버지 명의로 등기 이전한 사실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었다고 밝혔다.

고유정의 진술에 대해 피해자 유족 측은 모두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유족 측 강문혁 변호사는 “고유정이 전 남편으로 인해 피해를 보았고, 이런 감정들이 순간적으로 폭발해 우발적 범행으로 이어졌다는 주장을 펴려는 것 같은데 지금까지 드러난 증거로 볼 때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된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이 면접의 경우 고유정이 갖은 핑계를 대며 응하지 않았고, 피해자가 일부 밀린 양육비는 일시불로 보내는 등 성실히 보냈다”며 고유정이 냈다는 신혼주택 구입 자금도 이혼 후 모두 회수해 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전남편이 덮치려 해 수박을 썰기 위해 손에 들고 있던 흉기를 한두 차례 휘둘렀다”며 우발적 범행임을 주장했다.

경찰은 지난 11일 열린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최종 수사브리핑에서 “고씨가 전 남편과 자녀의 면접교섭으로 인해 재혼한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깨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며 “전 남편의 존재로 인해 갈등과 스트레스가 계속될 것이라는 극심한 불안이 범행으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경계성 성격 장애 등 일부 정신 문제가 관찰되지만, 진단 기록도 없는 등 정신질환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