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배너영역

뉴스

또 마이크 꺼진 줄?…추미애 "어이없다, 죄 없는 사람 잡겠다"

입력시간 | 2020.09.22 00:10 | 박한나 기자 pblc@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또다시 국회 회의장에서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실언을 했다가 사과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은 서욱 국방부장관.

2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 도중 정회가 선포되자 추 장관 옆자리인 서욱 국방부 장관은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추 장관은 “어이가 없다. 저 사람은 검사 안 하고 국회의원 하기를 참 잘했다”면서 “죄 없는 사람을 여럿 잡을 거 같다”고 답했다.

당시 현안질의가 중단되고 정회가 선언된 직후로 추 장관은 마이크가 켜진 상태인 걸 모르고 서 장관에게 답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마이크가 켜져 있었던 탓에 추 장관의 발언은 그대로 회의장에 중계됐다.

‘저 사람’은 질의를 막 마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을 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평창 동계올림픽 통역병 청탁 관련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국방부가 청탁 사실을 인지했으나 숨겼다는 취지다.

잠시 후 회의가 재개되자 곧바로 추 장관 발언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추 장관의 ‘소설 쓰시네’ 발언 이후 법사위에서 얼마나 많은 논란이 있었냐”며 “질의한 국회의원이 마음에 안 든다고 마이크 켜진 상태에서 저렇게 말하는 것이 도대체 뭐 하는 짓이냐”고 지적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추 장관은 “원만한 회의의 진행을 위해 유감스럽다”며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에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추 장관이 사과한 것을 너그럽게 이해해달라는 말을 간곡히 드린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의 발언 당사자로 보이는 김도읍 의원은 “추 장관이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회의의 원만한 진행을 위해’라는 전제를 달았다”며 “그럼 해당 발언에 대해 어떻게 판단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냐’고 묻는 서 장관도 이해가 안 되고, 추 장관은 국민에게 피로감 주고 분노하게 하는 장관”이라며 “그럼에도 소 의원이 유감 표시하고 이해해달라고 하니 저 개인적으로는 참으로 모욕적이지만 이해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앞서 추 장관은 ‘소설 쓰시네’라는 발언으로 설화에 휘말렸다.

지난 7월 국회 법사위 회의에서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고기영 법무부 차관에게 “올해 서울동부지검장에서 법무부 차관으로 자리를 옮긴 게 추미애 장관 아들 수사와 관련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로 묻자 추미애 장관이 한 말이었다.

이에 대해 지난 9월 국회 대정부질의에서 추 장관은 “저에 대한 공격은 참겠는데 당일 아들에 대한 상당히 불편한 질문을 하길래 ‘이건 좀 심하다는’ 모욕감을 대변했던 독백이었다”며 “스피커(마이크)가 켜져 있어 그렇게 나가버린 것 같은데 죄송하다”고 밝혔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