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허지웅, 투병 근황 공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이길게요”

입력시간 | 2019.02.11 07:47 | 장구슬 기자 guseul@

(사진=허지웅 인스타그램)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혈액암 투병 중인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39)이 근황을 전했다.

허지웅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다시, 항암 입원하러 가는 길. 여러분 덕분에 잘 버티고 있습니다. 홈짐을 만들어서 운동도 조심스레 다시 시작했습니다. 보내주시는 이야기들 모두 읽고 있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들을 만큼 좋은 삶을 살았는가 자문하며 부끄러웠습니다. 단 한 가지도 빼놓지 않고 마음속에 눌러 심었습니다. 고맙습니다. 이길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허지웅은 마스크를 낀 채 모자를 눌러쓴 모습이다.

허지웅은 또 병실로 보이는 배경에서 ‘최고’를 뜻하는 손모양을 한 사진을 공개하고 “예상할 수 없는 좋은 일들로 가득한 한 해 되시길 바랍니다”라고 남겼다.

한편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악성림프종 투병 사실을 직접 고백했다. 당시 허지웅은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습니다. 혈액암의 종류라고 합니다. 붓기와 무기력증이 생긴 지 좀 됐는데 미처 큰 병의 징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주부터 항암치료를 시작했습니다. 우리 모두 마음속에 끝까지 지키고 싶은 문장 하나씩을 담고, 함께 버티어 끝까지 살아냅시다. 이길게요. 고맙습니다”라고 말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