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2017 윤곡여성체육대상 수상

입력시간 | 2017.11.13 10:02 | 이석무 기자 sports@

2017년을 빛낸 우리나라 최고의 여성체육인으로 선정된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스포츠 클라이밍 여제’ 김자인(29)이 2017년을 빛낸 우리나라 최고의 여성체육인으로 선정됐다

2017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 선정위원회는 올해 대상인 윤곡여성체육대상 수상자로 김자인을 선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스포츠클라이밍 종목의 세계 최정상급 선수인 김자인은 올해 8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4차 대회 여자부 리드 종목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월드컵 개인통산 26번째 정상에 오르며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여성지도자상은 여자프로농구 우리은행의 전주원 코치, 신인상은 ‘리틀 김연아’로 불리는 피겨스케이팅 기대주 최다빈(수리고)에게 돌아갔다.

공로상은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한국 구기 종목 사상 첫 올림픽 메달(동메달)을 이끈 여자배구 전 국가대표 조혜정 씨가 받는다.

꿈나무상은 태권도 손효리(강원북평여중), 체조 신연정(대동초), 배드민턴 안세영(광주체육중), 다이빙 오수연(성일초), 피겨 유영(과천중), 탁구 이다은(새말초), 하키 이유진(성주여중), 역도 이하영(전주용소중), 육상 최지현(대전성룡초), 유도 황시연(대구성동초) 등 유망주들이 수상한다.

윤곡체육대상은 지난달 타계한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부위원장이 여성체육 발전을 위해 1989년 자신의 아호를 따 제정한 상이다.

2013년부터 대한민국 여성체육대상으로 확대해 시상하고 있다. 대상 500만원, 지도자상 300만원, 신인상 200만원, 꿈나무상 50만원의 상금도 수여된다.

올해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6시 30분 서울 중구 밀레니엄서울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
KOSDAQ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