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펼치면 7.3인치 태블릿으로..삼성, 폴더블폰 디스플레이·UX 전격 공개

입력시간 | 2018.11.08 04:30 | 김혜미 기자 pinnster@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7일(현지시간) 삼성개발자콘퍼런스(SDC)2018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샌프란시스코(미국)=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무대에 오른 발표자가 재킷 안주머니에서 반짝이는 무언가를 꺼내들었다. 무언가 했더니 반으로 접힌 디스플레이 같다. 활짝 펼치니 7인치 정도의 태블릿 같고, 다시 접으니 주머니에 들어갈 수 있는 정도로 보였다. 바로 삼성전자(005930)가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에 채용할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였다.

삼성전자가 7일(현지시간) 미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SDC)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위한 새로운 디스플레이와 사용자 경험(UX)을 전격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더 많은 개발자들이 폴더블 스마트폰 생태계에 참여하고 사용자들의 만족감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원 UI와 혁신적인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장벽을 허물고 모바일 기술을 재정의하는 뛰어난 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폴더블 디스플레이·UX 공개..앱 개발 촉진으로 더 넓은 생태계 조성

삼성전자가 이번에 공개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는 폴더블 스마트폰을 위해 오랜시간 공들여 만든 혁신 부품이다. 스마트폰을 펼쳤을 때 7.3인치의 대화면으로 변신, 인터넷 브라우저와 멀티미디어, 메시지 등 3개 앱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다.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애플리케이션을 큰 디스플레이로 자연스럽게 이어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날 직접 디스플레이를 들고 나온 저스틴 데니슨 삼성전자 상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기 위해 커버 윈도우의 글래스를 대신할 새로운 소재, 수십만번 접었다 펼쳤다해도 견디는 새로운 형태의 접착제를 개발했다”며 “접었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하기 위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자체의 두께를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함께 차세대 모바일 사용자들을 위한 혁신적이고 심플한 디자인의 ‘원(One UI)’도 공개했다.

원 UI는 현재의 갤럭시 스마트폰과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에서 모두 사용될 수 있도록 디자인됐다. 기존 폰에서 자연스럽게 폴더블폰으로 넘어갈 수 있도록 다리 역할을 하게 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많은 부분을 단순화하고 직관적으로 만들었는데, 깔끔하게 정돈된 아이콘과 가독성·접근성을 향상시킨 화면 배치, 편리한 한 손 조작 등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최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의 협력도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플랫폼 단에서부터 폴더블 스마트폰을 최적화하고, 에뮬레이터 등 테스트 도구를 제공해 개발자들이 초기부터 폴더블폰 전용 앱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원 UI는 내년 1월 정식 서비스에 앞서 11월부터 한국, 미국 등에서 갤럭시S9·S9+(플러스), 갤럭시 노트9을 대상으로 안드로이드 9.0 파이(Pie) 베타 서비스와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빅스비 생태계 확대 박차..서비스 언어 5종 확대

삼성전자는 인텔리전스 플랫폼 ‘빅스비’ 생태계 확대를 위한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도 공개했다.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는 더 많은 개발자와 파트너사가 다양한 서비스와 기기에 빅스비를 연동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개발 통합 도구다.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에는 빅스비 소프트웨어 개발키트(SDK)와 통합 개발 환경(IDE)가 포함되는데, 이를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싶은 사람은 일명 ‘빅스비 캡슐’을 개발해 공급하면 된다. 빅스비 캡슐은 빅스비 사용에 필요한 기능과 서비스가 통합돼 동작하는 단위로, 아마존의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에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스킬(Skill)’과 유사한 개념이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서비스 언어도 확대한다. 기존에는 한국어와 영어(미국), 중국어 등 3개 언어 만을 제공했으나 이제는 영어(영국), 프랑스어, 독일어, 이탈리아어, 스페인어 등 모두 8개 언어로 늘어난다.

삼성전자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인 스마트싱스 연동을 늘릴 수 있도록 ‘스마트싱스 개발자 워크스페이스’와 ‘워크 위드 스마트싱스’ 인증 프로그램도 선보였다. 이 프로그램들을 활용하면 더 쉽게 기존 클라우드에 연동된 기기를 스마트싱스 서비스, 자동차 등에 연동할 수 있으며 제품과 서비스를 안전하게 제공한다는 인증을 받게 된다.

한편 삼성전자의 올해 SDC는 다섯번째로, ‘미래를 만나는 곳(Where Now Meets Next)’라는 주제로 열렸다. 전세계 개발자, 서비스 파트너, 디자이너 등 약 5000여명이 참석했으며 AI(인공지능)와 IoT, 게임, UX, 헬스 등 다양한 주제를 두고 60여개 세션, 패널 토론이 진행됐다. 구글과 디즈니, 나이언틱 등 글로벌 파트너들도 참여해 삼성 생태계 조성을 독려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