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지창욱 측 “‘버닝썬’ 무관…허위사실 확대 자제”(공식)

입력시간 | 2019.03.24 11:01 | 김윤지 기자 jay3@

사진=‘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지창욱 측이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분에 대해 해명했다.

지창욱의 소속사 글로리어스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다”면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린다”고 강조했다.

전일 방송한 SBS 시사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클럽 버닝썬의 해외 투자자로 알려진 이른바 대만 여성 ‘린사모’를 언급했다. 이 과정에서 린사모가 지창욱 등 한국 연예인들과 함께 촬영한 사진이 공개됐다.

이하 지창욱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글로리어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23일 방송에 노출된 이미지 속 인물과 당사 배우는 전혀 관계없으며 팬이라며 부탁한 요청에 응해준 사진임을 알려드립니다.



이와 관련하여 당사 배우에 대한 허위사실이 무분별하게 확대, 악성 루머 및 성희롱 등으로 이어져 배우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는 상황으로 번지고 있습니다.

이에 배우는 물론 가족과 이러한 상황을 지켜본 팬 여러분들에게도 피해와 상처를 주고 있습니다.



위 내용과 관련한 추측성 루머에 대한 작성, 게시, 유포 등의 불법 행위를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당사는 본 공지 전후로 제보해주신 자료와 자체 모니터링 자료를 통해 소속 배우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마지막으로 항상 배우를 응원해주시고 변함없는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 감사의 인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