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박잎선 "송종국 내려놓은 지 5년.. 잘 되길 바란다"

입력시간 | 2018.10.11 10:42 | 정시내 기자 jssin@

박잎선 송종국 언급. 사진=박잎선 SN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연기자 박잎선이 전 남편 송종국을 언급했다.

박잎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셋. 올겨울 12월이면 5년 차다. 나 혼자 너희를 돌본 시간. 참으로 인생이란 알 수 없는 것이 너희 아빠를 내려놓은 순간 나는 진짜 행복을 알아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그(송종국)가 잘됐으면 좋겠다. 왜냐면 너희 아빠니깐. 미움도 시간이 흐르면 측은한 거구나. 그냥 인생이라는 게 누군가를 미워하면 고통은 배가 되더라. 너희는 누군가에게 해가 지날수록 좋은 사람이길 바라”라고 말했다.

한편 박잎선과 송종국은 딸 송지아와 함께 MBC ‘아빠 어디가’ 출연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으나, 지난 2015년 결혼 9년 만에 송종국과 합의 하에 이혼했다. 두 자녀는 박잎선이 양육 중이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