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육지담, 왜 ‘강다니엘 논란’ 불붙었나

입력시간 | 2018.02.14 09:23 | 김윤지 기자 jay@

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래퍼 육지담이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과 관련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시작은 육지담의 SNS였다. 육지담은 14일 SNS에 강다니엘 빙의글(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의 캡처 화면을 게재하며 “스토킹 불법 아님?”, “우리 얘기라서 봤다” 등 해당 글이 본인의 실화가 녹아 있다는 취지의 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워너원 팬들은 진위 여부와 관련해 항의를 하기 시작했다. 육지담은 “(워너원 멤버들과)연락이 안된다” 댓글 등으로 응수하다 현재 해당 글을 삭제한 상태다. “술을 마시고 쓴 것 같다”는 일부 팬들의 지적을 의식한 듯 “그만하시죠 맨정신 맞다고요”란 글을 SNS 대문글로 작성했다.

이후 육지담은 “피드백은 제가 아니라 그 당사자들이 해야하고요. 심한 말 작작 하세요 진짜 다 모르시면 .아 저도 모르니까. 제발 나타나시죠. 장난 그만. 모른다고 나도 뭐가 어디서부터 뭔지. 왜 사람 상처든 뭐든 각자 사정있으니까 그냥 두라고요 일단”이란 아리송한 글을 남겨 궁금증을 자극했다.

육지담은 MNet 여성 래퍼 서바이벌 프로그램 ‘언프리티 랩스타’ 시즌1, 시즌3에 출연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