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금천구 등 서울 5개 구에 축구장 33개 면적 ‘상업지역’ 조성

입력시간 | 2018.03.14 05:22 | 정병묵 기자 honnezo@

노량진 뉴타운 지구. 서울시 제공.

[이데일리 정병묵 기자] 서울 관악·금천·동작구(서남권)와 광진·성북구(동북권) 등 5개 자치구에 축구장 33개 면적의 상업지역이 새로 생긴다. 서울시가 최근 발표한 ‘서울 생활권 계획’의 후속 조치로 강남보다 상대적으로 낙후한 서남권과 동북권에 상업지 물량을 많이 배정한 결과다. 상업지역으로 지정되면 주상복합아파트와 오피스, 상업시설 등 복합단지 건립이 가능해져 일대 부동산 가치도 한껏 높아질 전망이다.

(관련기사 : 非강남 상업지 확대..“주상복합·상가 개발 가능” 자치구 ‘반색’ )

서울시는 이달 초 발표한 서울 생활권 계획(서울을 5개 권역과 116개 지역생활권으로 나눠 개발하기 위한 맞춤형 도시계획)의 후속 조치로 ‘상업지역 신규 지정 가이드라인’을 지난 9일 각 자치구에 배포했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상업지역 총 192만㎡ 중 유보 물량을 제외한 134만㎡의 70% 이상을 동북권(59만㎡)과 서남권(40만㎡)에 배분하기로 결정했다. 서북권은 18만㎡, 동남권은 17만㎡ 규모다. 서울 상업지 면적의 32%가 몰려 있는 도심권(종로·중·용산구)은 이번에 배정하지 않았다.

서울시가 각 자치구에 전달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동북권의 광진구가 가장 많은 상업지 5만6000㎡를 배정받았다. 성북구가 5만4000㎡로 뒤를 이었다. 또 서남권의 동작구 4만9000㎡, 관악구 4만3000㎡, 금천구 3만7000㎡ 등이 추가 할당을 많이 받은 상위 5개구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 5개 구가 이번에 받은 상업지를 합하면 23만9000㎡로 축구장(약 7140㎡)를 33개를 지을 수 있는 면적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성북구 등 5개 구는 2016년 말 기준으로 보유한 상업지역 면적이 약 14만~39만㎡로 서울시 평균(101만㎡)에 한참 미치지 못해 상대적으로 많은 면적을 부여받게 됐다”고 말했다.

각 자치구에서는 할당받은 면적에 한해 준주거지역 등을 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상업지역에 대규모 업무·상업시설 등이 들어서면 ‘주변 개발 호재→유동인구 증가→집값 상승’이라는 선순환이 나타날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금천구 가산동 한 공인중개사는 “주변 복합단지 개발과 그에 따른 생활 편의성 향상 기대감에 인근 아파트 매입 문의가 늘고 있지만 매물이 많지 않아 거래는 뜸한 편”이라고 말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