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김동연·김상조·김현미 등 호프미팅..“최저임금·부동산 집중논의”(종합)

입력시간 | 2018.01.13 01:06 | 김형욱 기자 nero@

김동연(왼쪽 3번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서울 종로구 소격동 인근 호프집에서 경제부처 장관들과 호프 모임에 앞서 건배하며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호프 모임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사진 오른쪽부터) 등이 참석했다. [사진=기획재정부]

[세종=이데일리 최훈길 김형욱 기자] 문재인 정부의 경제팀이 호프집에서 만나 경제현안에 대한 격의 없는 논의를 진행했다. 최저임금, 부동산 시장 안정 등 최근 경제현안에 의견 일치를 보인 것으로 전해져, 향후 정책 추진이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최종구 금융위원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 밤 8시 반부터 서울 광화문 인근 수제맥주 전문점에서 약 2시간 동안 호프 모임을 했다. 이들 장관들이 이렇게 호프 모임을 한 것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이다.

이날 모임은 김 부총리가 제안했다. 공식 회의석상을 벗어나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눌 기회가 필요하다는 김 부총리의 평소 생각이 반영된 것으로 전해졌다. 참석한 장관들은 폭넓은 주제에 대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일자리안정자금을 포함한 최저임금 이슈 △청년일자리 창출 △부동산시장 안정 △4차 산업혁명 대비 규제완화 및 혁신성장 △한미·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등 통상 이슈 등이 논의됐다. 기재부는 “이 주제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됐고 많은 부분에서 인식을 같이하게 됐다”고 밝혔다.

기재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부동산 시장안정 관련해 보유세를 논의했는지’ 묻는 질문에 “전반적으로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가상화폐 관련 논의 여부에 대해선 “가상화폐 관련 내용은 없었다”고 답했다. 부동산 시장안정과 관련해서는 국토부·금융위 등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고용·물가 여파는 고용부·공정위·중기부·산업부 등이 관련돼 있다. 가상화폐 관련해서는 법무부·국무조정실·금융위 등이 TF(태스크포스)를 통해 대응 중이다.

기재부는 “참석자들은 오늘 미팅이 타 부처 업무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경제팀 내 팀워크를 다지는 소중한 자리였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앞으로도 경제팀 내 원활한 소통을 위해 기회가 닿을 때마다 이러한 격의 없는 소규모 미팅을 다양한 형식으로 자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