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문가비 "외국서 인기.. 걸어가면 교통마비 온다"

입력시간 | 2018.05.16 08:40 | 정시내 기자 jssin@

문가비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모델 문가비가 솔직한 매력을 발산했다.

15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는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 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문가비, 방송인 그레이스 리,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 기욤 패트리가 출연했다.

이날 문가비는 ‘태닝했냐’는 질문에 “원래 피부가 까맣다. 태닝으로 만든 피부는 아니다. 근데 햇빛도 좋아하고 태닝크림도 좋아한다. 원래 자연 태닝을 너무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원래 까맣지만 태닝도 한다“고 말했다.

성형에 대한 질문에 “얼굴은 눈만 했다”며 손으로는 가슴을 가리켰다. 이어 “메이크업을 거의 성형처럼 한다. 아이 메이크업에 진짜 신경을 많이 쓴다. 입술은 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MC들은 문가비에게 “외국에서 길만 지나가면 교통에 마비가 온다고 했더라”고 언급했다. 이에 문가비는 “여행 프로그램이 들어오면 확인시켜 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그는 “항상 일어나는 일이긴 하다. 거리를 걷는데 한 명이 창문을 내리고 저를 보시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근데 그날 유난히 내가 예쁘긴 했다. 메이크업이 너무 잘됐다”며 “갑자기 다 창문을 내리고 봐서 너무 즐거웠다. 그래서 저는 계속 걸어갔다. 근데 차들이 정말 천천히 저를 따라왔다”고 말해 이목을 모았다.
XML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