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라스’ 조인성, 고장환 번호 유출 사건 언급…“상처 컸다”

입력시간 | 2018.09.13 07:01 | 김윤지 기자 jay@

사진=‘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배우 조인성이 고장환과 일화를 언급했다.

조인성은 12일 방송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과거 개그맨 고장환이 조인성의 전화 번호를 유출한 사건에 대해 “당시 마음의 상처가 컸다”고 말했다.

고장환은 지난 1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군 시절 인연을 맺은 조인성의 휴대 전화 번호를 타인에게 알려준 일화를 공개했다. 조인성은 “고장환과 통화는 하지 못했다”며 “그때 카드사 직원에게 누가 내 번호를 알려줬는지 물어봤는데 절대 안 알려 주시더라. 그게 더 화났다. 내가 다그치니까 ‘고장환’이라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고장환이 그럴리 없다고 생각했다. 전화하니까 ‘맞다’고 하더라. 그래서 ‘너 왜 그랬니. 너랑 나랑 그런 사이였니?’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이미 번호가 바뀌었다”며 “장환아, 신발 살 일 있으면 연락할게”라며 웃어보였다.

이날 방송은 ‘갑옷을 벗고~’ 특집으로 영화 ‘안시성’의 네 배우 조인성, 배성우, 박병은, 남주혁이 출연했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