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TV 통합검색 검색

사업배너영역

뉴스

빌보드, 아이유 '삐삐' 극찬 "정체성 알리는 성숙한 예술가"

입력시간 | 2018.10.12 00:00 | 정시내 기자 jssin@

빌보드 아이유 ‘삐삐’ 극찬 (사진=카카오M)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미국 음악 전문매체 ‘빌보드’가 아이유의 신보 ‘삐삐’를 극찬했다.

지난 10일 밤 미국의 유명 음악매체인 빌보드에서는 아이유 ‘삐삐’ 발매 직후 관련 리뷰와 뮤직비디오를 함께 게시하고 아이유의 이번 신곡에 대한 집중조명을 전했다.

빌보드의 K팝 전문기자인 타마르 허만(Tamar Herman)은 리뷰를 통해 “아이유는 10주년 기념 곡을 기회 삼아 자신의 삶과 행동이 타인의 논쟁거리가 되지 않는 독립적인 한 인간이라는 것을 재미있게 선언하고 있다”고 신곡 소감을 전한다.

이어 빌보드는 “신곡 ‘삐삐’는 앞서 지난해 ‘팔레트’와 2015년 ‘스물셋’을 통해 비슷한 메시지가 선행된 바 있다”며 “3곡 모두에서 아이유는 자신만의 색깔을 가진 아티스트로서의 성장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그녀만의 정체성을 세상에 선보였다”고 진화해 온 아이유의 음악적 성장에 극찬을 전했다.

아이유의 데뷔 10주년 기념 디지털 싱글 ‘삐삐’는 관계에 있어 무례하게 ‘선’을 넘어오는 사람들을 향한 유쾌하고 간결한 경고의 메시지를 현대적이고 유니크한 사운드로 담아낸 곡이다. 유니크하고 현대적인 사운드와 ‘음색퀸’ 아이유의 독보적 보이스가 조화를 이루며 자유분방한 매력을 선사하는 이 곡은 아이유가 프로듀싱 및 작사에 참여해 더욱 진정성을 더했다.

아이유의 신곡 ‘삐삐’는 음원차트 올킬과 함께 국내 온라인 음원사이트 멜론의 역대 최고 이용자수 142만을 돌파했다.

소속사 카카오M 측은 “아이유의 신곡 ‘삐삐’가 발매 16시간 만에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의 음원 누적 이용자수 100만 명 돌파하고, 역대 24시간 멜론 최고 이용자수 기록을 잇달아 경신하며 새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며 11일 이 같이 밝혔다.



빌보드 아이유 ‘삐삐’ 극찬 (사진=카카오M)

10일 오후 6시에 발표된 아이유의 신곡 ‘삐삐’는 발매 16시간 만인 11일 오전 10시 기준 국내 최대 음악사이트인 멜론에서 누적 음원 이용자수 100만명을 돌파했다.

100만 돌파 기록을 새롭게 달성한 아이유는 나아가 발매 후 23시간이 지난 11일 오후 5시 기준 이용자수 142만명까지 넘어서면서 멜론의 ‘역대 24시간 최고 이용자수 기록’도 앞당겼다.

해당 부문의 종전 최고 기록은 MBC ‘무한도전’ 영동고속도로 가요제 음원으로 발표돼 2015년부터 역대 최고 이용자수 1위를 지킨 박명수와의 듀엣곡 ‘레옹’ (24시간 기준, 140만)의 기록으로, 약 3년 만에 뛰어넘으면서 또 한 번 정상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신곡발매마다 음원차트 최고 기록들을 갈아치우고 있는 아이유가 신곡 ‘삐삐’를 통해 1위를 넘어 음원차트 최정상에서 오랜 롱런을 이어갈 수 있을 지 기대를 모은다.


DB
  • 전종목시세판
  • 증시캘린더
  • 해외증시
  • 특징주
KOSPI1
KOSDAQ1
FUTURES
이데일리TV SNS
트위터 페이스북 YouTube